인천 미추홀구의회, 관내 '라면 화재 형제'에게 후원금 지정 기탁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0/09/30 [14:05]

인천 미추홀구의회, 관내 '라면 화재 형제'에게 후원금 지정 기탁

오늘뉴스 | 입력 : 2020/09/30 [14:05]

▲ 후원금을 전달하고 있다.  ©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미추홀구의회(의장 이안호)는 29일 의장실에서 일명 '라면 화재 형제' 사건과 관련하여 의원들이 모은 후원금을 전달했다.

 

지난 9월 14일 오전 인천 용현동의 한 빌라에서 형제가 어머니가 없는 사이에 라면을 끓이려다가 일어난 화재로 중상을 입었다. 11일이 지난 25일 처음 눈을 떴지만, 아직 형제 모두 말을 하지 못하는 상태이다.

 

또한, 형제의 치료비도 앞으로 많은 비용이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미추홀구의회 의원 모두는 십시일반으로 모은 후원금을 학산나눔재단에 지정 기부하였으며, 재단 측은 이를 형제의 치료비로 우선 사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안호 의장은 “미추홀구 관내에서 일어난 사고에 대하여 안타까움과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 며, “앞으로 우리 의원 모두는 지역의 복지돌봄 사각지대에 있는 사람들을 살피고 돌보는 데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