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재인폭포서 다채로운 행사 개최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0/10/15 [15:52]

연천군,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재인폭포서 다채로운 행사 개최

오늘뉴스 | 입력 : 2020/10/15 [15:52]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서 열리는 ‘미디어파사드 전시’홍보 포스터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경기도 연천군은 한탄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재인폭포에서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미디어파사드 ‘미디어 씨닝@연천, 연천五색’이 열린다고 밝혔다.

재인폭포가 가장 아름답다는 10월 중순에 맞춰 연천군은 주상절리를 따라 새롭게 조성된 산책로와 출렁다리를 개장했고 매년 열리는 국화꽃 축제도 폭포 근처로 옮겨 개최한다.

이번에 함께 열리는 미디어파사드 역시 재인폭포의 가을 절경을 새롭게 감상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획자에 따르면, ‘미디어 씨닝@연천’은 미디어아트를 통해 재인폭포에 새로운 장면을 입힌다는 의미로 장면을 뜻하는 씬에 ‘ing’를 붙였다.

연천의 대표적인 다섯 상징색을 선정하고 색깔마다 작가 한 명씩 매칭했다.

연천 가을하늘의 파랑, 재인폭포 물빛의 옥색, 연천 현무암을 상징하는 회색, 연천에서 볼 수 있는 멸종위기 식물 분홍장구채꽃의 분홍, 재인폭포를 붉게 물들이는 단풍의 다홍색이다.

이번 행사는 총감독을 맡은 성신여대 정정주 교수가 2016년과 2017년 차탄천 에움길에서 열었던 공공미술 프로젝트가 진일보한 것으로 연천군은 이를 발판으로 재인폭포 일대를 예술 명소로 발전시키는 데에 지속적인 관심을 보여왔다.

올 7월 한국미디어아트 협회와 연천군이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발전 협약을 맺은 것 역시 같은 맥락에서이다.

이번에 열리는 미디어파사드 ‘미디어 씨닝@연천’은 첨단 컴퓨터 그래픽으로 제작된 다섯 작가의 영상 작품을 재인폭포의 주상절리에 투사하는 프로젝션 맵핑 기술에 선보인다.

초대된 다섯 명의 미디어 아티스트는 강현선, 김창겸, 장승효·김용민, 이이남, 한승구로 모두 국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유명 아티스트들이다.

강현선 작가는 자신을 3D 캐스팅해 가상의 캐릭터 ‘루시’를 창조했고 루시는 실제 풍경인 주상절리를 배경 삼아 수영을 하거나 신나게 춤을 춘다.

작품이 마치 폭포에 얽힌 재인의 전설을 연상시킨다.

김창겸 작가는 나비와 꽃의 화려하고 역동적인 화면으로 에너지 넘치는 분위기를 만들어 준다.

2017년 프랑스 파리의 그랑팔레 미디어 파사드에도 초대되었던 장승효, 김용민의 꼴라쥬플러스는 이번에도 팀의 대표적인 작품을 선보인다.

만화경 같은 신비하고 웅장한 영상이 폭포에 화려한 옷을 입혀준다.

이이남 작가는 최근 새로이 작업한 ‘빛의 폭포’를 통해 파도의 다양하고 환상적인 움직임을 연출한다.

달, 물과 같이 전통적으로 기원의 대상이 되었던 자연을 모티브로 한 한승구의 작품은 명상적이고 서정적인 화면을 연출해 잔잔한 감동을 선사한다.

이번 행사는 10월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오후 5시부터 19시까지 6회 상영되며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