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주시, 덕진공원에 300개 청사초롱...10일부터 3일간
체험, 공연, 이벤트게임 등 다양한 행사 준비돼 ‘재미 가득
 
이영노 기사입력  2017/08/10 [11:11]
▲ 전주 덕진공원 야경(사진=2016년도 행사)     ©이영노

전주시(시장 김광수)는 10일부터 12일까지 전주덕진공원에서 시민 밤마실과 야간광광활성화를 위한 길잡이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야간 이벤트를 실시한다.

 

이를 위해 연꽃과 전통문화를 상징하는 청사초롱 300개를 설치하고, 청사초롱 체험과 야간공연을 연계한 덕진공원 청사초롱 야간관광 이벤트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덕진공원 야간관광 활성화를 위해 추진하는 청사초롱 이벤트는 덕진공원만의 생태적·문화적·역사적 특징을 음양화합과 새출발의 상징인 청사초롱에 담아 제작해 10일부터 3일 동안 해질 무렵부터 저녁까지 청사초롱 약 300개를 점등하여 여름밤 덕진공원을 찾는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덕진공원 연꽃과 더불어 색다른 재미와 볼거리를 제공하기로 했다.

 

덕진공원 청사초롱 이벤트는 청사초롱 점등과 함께 청사초롱 포토존 설치, 체험 이벤트 부스 운영, 이벤트 게임, 야간공연 등을 통해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10일부터 12일, 3일동안 오후 6시부터 10시까지 진행되는 체험 이벤트 프로그램에서는 관광객이 직접 청사초롱 등을 만들 수 있는 체험 이벤트 부스를 운영하여 단순히 보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직접 체험함으로써 행사의 의미를 느끼고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덕진공원 청사초롱 이벤트 첫날에는 탭댄스, 보컬팀, 지역청년 밴드 TORI 등 관광객의 이목을 끄는 공연이 펼쳐지고, 11일 오후 6시 30분부터는 락밴드, 관광객 이벤트 게임, 어쿠스틱 밴드 검은 바나나의 공연이 펼쳐져 덕진공원 방문객들의 재미를 더해줄 예정이다.

 

최락기 문화관광체육국장은 “덕진공원이 전북 대표관광지로 선정됨에 따라 북부권 관광활성화를 위해 전주가맥축제가 열리는 종합경기장과 덕진공원을 연계해 낮뿐만 아니라 밤에도 찾을 수 있는 야간명소가 되도록 청사초롱과 다양한 이벤트 등이 있는 야간문화관광프로그램을 만들게 됐다”면서“무더운 여름밤 청사초롱이 아름답게 밝히는 덕진공원을 거닐고, 다양한 이벤트를 체험하면서 가족 또는 연인, 소중한 사람들과 행복한 추억을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기사입력: 2017/08/10 [11:11]  최종편집: ⓒ 오늘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1/4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