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전국최초 자전거 안전교육...15일부터 접수

안전하고 편리하게 자전거를 탈 수 있도록 찾아가는 자전거 안전교육 전개

이영노 | 기사입력 2018/01/12 [11:25]

전주시, 전국최초 자전거 안전교육...15일부터 접수

안전하고 편리하게 자전거를 탈 수 있도록 찾아가는 자전거 안전교육 전개

이영노 | 입력 : 2018/01/12 [11:25]

▲ 전주시 상징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 전주시 자전거정책과(과장 이호범)는 자전거 이용활성화와 안전한 자전거타기 문화조성을 위해 15일부터 ‘2018년 찾아가는 자전거 안전교육신청을 시청 홈페이지(www.jeonju.go.kr) 등을 통해 접수 받는다.

 

이번 교육은 시민들이 자전거를 배우고 익히고 타는 로 인식하고 안전하게 탈 수 있도록 돕는 찾아가는 자전거 안전교육은 유치원과 초··고등학교, 복지관, 일반단체 등 교육 받기를 희망하는 시민이면 누구나 신청가능하며, 선착순으로 신청 접수된 일정을 조율해 오는 3월부터 자전거 안전교육을 받을 수 있다. , 일반 단체의 경우 10명 이상의 교육희망자가 있을 때 신청이 가능하다.

 

이에 신청기관에 자전거 전문강사를 파견해 자전거 관련법규와 올바른 통행방법,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이론교육과 자전거 타는 요령, 기본점검 방법, 자전거 타기 실습 등의 실기교육을 12시간 정도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전주시는 올해부터는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자전거 안전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교육 강사 인원을 보강하고 안전교육의 횟수를 늘렸다.

 

또한 자전거가 태어나서 처음으로 스스로 운전하는 최초의 교통수단이니 만큼, 어린이집과 유치원, ··고교 등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한 안전교육을 확대해 어려서부터 올바른 자전거 이용법을 익히고 타는 습관을 기르기 위한 교육에 역점을 둘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시민들이 올바른 자전거 이용방법에 대해 습득하고 안전의식을 길러 향후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안전한 자전거타기 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호범 전주시 자전거정책과장은 전주가 자전거 도시가 되기 위해서는 많은 시민들이 교통수단으로 자전거를 이용해야 하며, 자전거를 안전하게 탈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어야 한다라며 무엇보다 남녀노소, 연령에 상관없이 누구나 올바른 자전거 이용법을 알고 자전거를 타는 것이 중요한 만큼 자전거 안전교육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2018 찾아가는 자전거 안전교육을 실시하기를 희망하는 단체는 오는 15일부터 전주시 홈페이지(www.jeonju.go.kr)의 분야별정보-교통/도로-자전거-찾아가는 안전교실를 통해 신청하거나, 전화(063-281-2562) 또는 팩스(063-279-4596)로 신청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시,자전거정책과,이호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