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일자리 빅데이터 도 전역으로 이용 확대

송준영 | 기사입력 2018/05/03 [17:43]

경기도, 일자리 빅데이터 도 전역으로 이용 확대

송준영 | 입력 : 2018/05/03 [17:43]

[오늘뉴스=송준영 기자] 경기도가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경기지역 사업체의 최신 동향을 제공하는 ‘맞춤형 일자리 빅데이터 분석 상시 서비스’를 이용하는 시군이 기존 21개에서 31개 시군 전역으로 확대됐다.

 

3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3월 24일부터 도내 21개 시군을 대상으로 경기도 맞춤형 일자리 빅데이터 분석 상시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이 서비스는 국민연금관리공단과 고용노동부 등의 일자리 관련 데이터를 수집해 3인 이상 사업장의 지역별ㆍ업종별 구인ㆍ구직 현황, 미스매칭 원인, 미스매칭 맞춤형 해법 등을 담은 분석모델을 제공하고 있다.

 

‘맞춤형 일자리 빅데이터 분석모델’은 도내 최신 고용 동향을 시ㆍ군 행정동까지 월 단위로 확인이 가능해 고용이 감소하고 있는 업종이나 구인사업체 등을 파악하여 일선시군에서 정책적 반영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실제로 A시의 경우 관내 대형 물류센터의 입점에 따른 구인요청에도 불구하고 근로자의 현황 및 근무지 정보 파악이 어려워 실제 지원이 어려웠다. B시의 경우 관내 사업체 현황도 정확히 파악 되지 않아 구직자에게 기업정보를 제공 할 수 없는 문제가 있었다.

 

A시와 B시는 맞춤형 일자리 분석 상시서비스를 통해 기업체 정보, 취·실업 정보, 구인·구직현황 등 최신 데이터를 실시간 제공받아 일자리 정책을 세우고 문제를 해결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상시 서비스를 시범운영한 결과 이용 시군에서 상시 시각화 된 분석결과 확인과 정보 접근성이 쉽다는 점에 높은 점수를 주고 있다”면서 “전 시군으로 서비스 이용이 확대된 만큼 데이터 활용성을 높일 수 있는 경제, 기업환경 관련 분야 분석도 지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CCTV 우선설치지역 분석, 119구급차 배치, 내외국인 관광객 관광패턴 등 3개 분야에 이어 4월부터 경기도 맞춤형 일자리와 인구정책지원 빅데이터 분석결과를 지원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