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장애인이 살기 좋은 ‘전주 만들기’...19일 사업공개

덕진수영장 등 총 9억6000여만원 투입해 내년 초까지 장애인용 샤워장 설치 계획

이영노 | 기사입력 2019/08/19 [10:44]

전주시, 장애인이 살기 좋은 ‘전주 만들기’...19일 사업공개

덕진수영장 등 총 9억6000여만원 투입해 내년 초까지 장애인용 샤워장 설치 계획

이영노 | 입력 : 2019/08/19 [10:44]

▲ 김승수 전주시장     ©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전주시는 내년 2월까지 총 9억6000여 만원을 투입해 노후화된 덕진수영장에 장애인편의시설을 설치하는 등 모든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돕기 위한 리모델링 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수영장 출입구에 점자블록과 미닫이문이나 접이식문을 갖춘 장애인용 샤워장을 설치하고, 장애인과 노약자를 위한 락카룸을 증설하는 등 장애인시설을 개선키로 했다.

 

또한 덕진수영장은 △경영풀장 및 밸런싱탱크 방수공사 △풀장 급배수관 66개소 교체 및 개선 △기계실 드레인밸브와 급수밸브 교체 등 노후화된 시설 개보수도 이뤄질 예정이다.

 

덕진수영장 리모델링 공사는 오는 10월 중 착수할 예정으로, 내년 2월부터는 새롭게 단장한 시설에서 장애인 등 시민 누구나 편리하게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위해 일반음식점(300㎡이하)의 신청을 받아 약 2~7개소를 선정한 뒤, 총 2250만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주출입구 접근로와 출입구 높이 차이를 없애거나 출입문과 화장실 등을 장애인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고치는 등 시설을 개선할 수 있도록 지원키로 했다.

 

또한 전국 최초로 발달장애인과 특수학교 학생들의 전문 직업훈련과 취업을 연계해주는 맞춤훈련 통합센터를 설치한데 이어, 장애인이 일하기 좋은 환경을 갖춘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에 나서는 등 장애인의 자립과 일자리 마련에도 힘쓰고 있다.

 

이를 위해 전북대학교와 협력해 옛 전북대 정문에서 덕진공원까지 대학 캠퍼스를 장애물이 없어 휠체어 이용자 등 모든 시민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무장애 나눔길로 조성했다.

 

또, 보도블록이 파손되고 울퉁불퉁해 걷기 불편했던 전주시 평화1동 일대는 휠체어를 탄 장애인과 어르신, 유모차도 다기니 편리한 보행친화거리로 탈바꿈됐다.

 

특히 전주시는 향후 국가예산 확보를 거쳐 연간 1000만명 이상이 찾는 전주한옥마을을 휠체어를 탄 장애인과 유모차를 끄는 부모 등 모두가 편안하게 여행할 수 있는 곳으로 만드는 ‘전주한옥마을 무장애 복지관광 선도지역 조성사업’도 전개할 방침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시,김승수,장애인,덕진수영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