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침체된 경기 회복에 안간힘

재난 피해액 351억, 사회적 손실액 305억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19/10/08 [11:49]

강화군,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침체된 경기 회복에 안간힘

재난 피해액 351억, 사회적 손실액 305억

오늘뉴스 | 입력 : 2019/10/08 [11:49]

▲ 방역 모습     ©오늘뉴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지난달 태풍 ‘링링’에 이어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으로 한바탕 홍역을 치른 강화군이 침체된 경기 회복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나섰다.

 

군은 지난 8일 두 재난에 대한 직접적 피해규모가 총 351억(태풍 71억, 돼지열병 280억) 원, 이에 따른 관광 등 사회적 손실액이 305억 원 이상이라고 밝혔다.

 

두 재난으로 인해 강화군의 대표축제라 할 수 있는 개천대제, 삼랑성역사문화축제, 새우젓축제, 고려인삼축제 등 가을축제들이 연이어 취소됐으며, 주요 관광지의 관광객 수는 약 3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 덕진진 가을 전경     © 오늘뉴스

 

이에 군은 지난달 27일 유천호 군수의 선제적이고 과감한 결단으로 진행했던 ASF 예방적 살처분이 축산농가의 적극적인 협조와 공무원들의 일사분란한 대처로 지난 4일 무사히 종료됨에 따라 침체된 경기를 다시 살리기 위한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우선, 군은 돼지열병의 잠복기를 고려해 각종 행사 등의 재개시기를 10월 말경으로 보고 있다. 이에 그동안 잠정 연기됐던 10월애 콘서트가 10월 26일 강화공설운동장에서 개최되고, 11월에는 소확행 토요문화 마당에 이어 뮤지컬 갈라쇼, 찾아가는 음악회 등이 열릴 계획이다. 군은 본 행사들을 두 재난으로 인해 상처받은 군민들을 위로하는 치유와 화합의 장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강화군시설관리공단에서도 전국 관광사업체 및 초․중․고등학교․교육청 등을 대상으로 한 관광시설 홍보문 발송, 주요 TV 프로그램 촬영유치, 내‧외부 기관과의 관광산업 활성화 MOU 추진, 공단 사진공모전 등 고객 참여형 이벤트 확대 등 관광객을 다시 끌어들이기 위한 발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