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군보건소, 말라리아 퇴치 야간방역 강화

말라리아가 없는 자유롭고 건강한 철원

이운표 | 기사입력 2020/07/11 [10:30]

철원군보건소, 말라리아 퇴치 야간방역 강화

말라리아가 없는 자유롭고 건강한 철원

이운표 | 입력 : 2020/07/11 [10:30]

 

 말라리아 퇴치 방역 모습


[오늘뉴스=이운표 기자] 최근 말라리아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철원군보건소는 말라리아 확산 방지와 효과적 방제를 위해 매년 야간방역을 하고 있다.

특히 말라리아 발생 위험이 높은 지역인 민북마을 대상 야간방역은, 매개모기 발생밀도 감소를 위해 다면적 공간 살포 방법인 연막소독을 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이른 무더위로 감염병 확산을 우려해 작년 보다 한 달 빠른 5월에 시작해, 오는 10월 말까지 실시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시가지 대상 야간방역은 주민이 많은 것을 고려해 소음이 적고 연기가 없는 연무소독이 실시되고 있다.

이처럼 보건소는 말라리아 퇴치를 위해 지역 실정에 적합한 최적의 방역소독을 실시하는 등 방역사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경옥 보건소장은 “말라리아 예방을 위해 가급적 야간활동은 자제하고 말라리아 의심 증상 발생 시 보건소 및 의료기관을 방문해 신속히 검사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