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균 양평군수와 양평용문산사격장폐쇄 범군민 대책위원회, 용문산사격장 즉각 폐쇄 및 이전계획 수립강력 촉구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0/11/20 [17:42]

정동균 양평군수와 양평용문산사격장폐쇄 범군민 대책위원회, 용문산사격장 즉각 폐쇄 및 이전계획 수립강력 촉구

오늘뉴스 | 입력 : 2020/11/20 [17:42]

 

양평용문산사격장폐쇄 범군민 대책위원회 회원들이 용천2리 농지 현궁 미사일 추락폭발사건 관련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19일 오전 10시 10분께 양평군 용문산사격장에서 포탄 할 발이 민가 인근 논으로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으며, 해당 포탄은 보병용 중거리 유도무기인 ‘현궁’인 것으로 밝혀졌다.


사고가 난 현장은 옥천면 용천리 509번지 논으로 포탄이 떨어진 곳으로 반경 20m 내에 민가 한 채, 50m 내에는 민가 3채가 있어 자칫 인명피해 등 큰 사고가 날 수 있었다.

더구나 이번 훈련은 한국산 무기에 관심이 있는 외국 손님 앞에서 무기수출을 위한 보여주기 훈련으로 양평군의 무기수출 훈련 자제요청에 그런 훈련은 일절 없다고 한 국방부의 답변과는 배치된다.

 

이에 정동균 양평군수와 양평용문산사격장폐쇄 범군민 대책위원회가 20일 오후 1시, 용천2리 농지 현궁 미사일 추락폭발사건과 관련해 사격장 즉각 폐쇄 등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정 군수의 성명서는 전영호 신성장사업국장이 대독했으며 용문산사격장의 폭발음, 비산먼지, 진동 등을 ‘국가안보’를 위해 힘겹게 감내해 왔으나 이젠 더 이상 참지 않겠으며 양평군민의 생명 수호를 위해 요구 사항이 이행 되지 않을 시 무력행사도 불사하겠다고 통지했다.

이태영 범대위 위원장은 성명서를 통해 사격장의 위험성을 이유로 폐쇄 요청을 해왔으나 국방부는 군 전투력 유지 차원에서 안일한 태도로 일관해 왔으나, ‘조국안보’를 위한 감내를 더 이상 참을 수 없으며 이 시간 이후 용문산사격장의 진.출입을 전면 차단하겠다고 발표했다.

 

한편, 범대위에서는 오는 23일 오전 10시 덕평리와 오전 11시 용천리의 용문산사격장 진입로에서 이번 사건에 대해 규탄하는 집회를 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