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올 설에도 인천가족공원은 ‘잠시 멈춤’...성묘는 온라인으로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특단의 대응조치

오늘뉴스 | 기사입력 2021/01/13 [09:55]

인천시, 올 설에도 인천가족공원은 ‘잠시 멈춤’...성묘는 온라인으로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특단의 대응조치

오늘뉴스 | 입력 : 2021/01/13 [09:55]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지난 2020년 9월 4일 추석성묘 대비 인천가족공원 코로나19 방역 점검을 하고 있다.


[오늘뉴스=노명복 기자] 지난해 추석에 이어 올 설 연휴기간에도 인천가족공원 성묘객들은 직접 방문해 성묘하는 대신 온라인 성묘를 이용해야 한다.

인천광역시와 인천시설공단은 코로나19의 여파에 따라 올 설 연휴기간인 2월 11일부터 2월 14일까지 화장장을 제외한 인천가족공원의 전 시설이 ‘잠시 멈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약 15만의 고인이 안치된 인천가족공원은 명절 연휴에는 약 35만여명의 성묘객이 찾는 전국 최대 규모의 도심 내 장사시설이다.

특히 1년 365일 연중무휴로 운영되는 특성상 고강도의 코로나19 방역이 필요한 시설이기도 하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도 다수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등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는 가운데, 설 연휴를 맞아 전국 각지에서 가족단위 성묘객이 집중 방문할 경우 코로나19의 폭발적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시와 공단은 고심을 거듭한 끝에 설 연휴기간 지역사회의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부득이 지난해 추석에 이어 또다시 성묘객의 인천가족공원 방문을 막기로 했다.

다만, 화장장은 평소처럼 정상 운영된다.

대신 지난해 추석 때 큰 호응을 얻었던 온라인 성묘서비스를 이번 설에도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온라인 성묘서비스는 오는 2월 8일부터 21일까지 제공되며 1월 18일부터 27일까지 인천가족공원 온라인성묘 홈페이지에서 사전 접수하면 이용할 수 있다.

유가족들이 신청하면 봉안함 사진도 찍어서 제공한다.

또한, 올 설 온라인 성묘서비스에서는 코로나19로 왕래가 어려운 가족·친지간에 서로 안부를 묻고 유대감도 형성할 수 있는 유가족 덕담 콘텐츠 및 포토 갤러리도 확대 운영된다.

이 기능도 유가족 누구나 신청하면 이용할 수 있다.

시와 공단은 성묘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유가족에게 안내문자를 발송하는 한편 주변지역 설명회 등을 통해 인천가족공원 폐쇄조치 등을 적극 안내할 예정이다.

한편 인천시는 지난해 추석 명절 때 전국 최초로 온라인 성묘서비스를 제공해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총 5,068건이 신청돼 약 4만명 이상의 이동 자제 효과를 거둔 것으로 추산되며 여러 해외동포들도 관심을 보였다.

이민우 시 복지국장은 “코로나19가 수그러들지 않고 있어 시민과 성묘객의 안전을 위한 특단의 대응조치로 이번 설 연휴에도 인천가족공원을 임시 폐쇄하기로 결정한 만큼 널리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온라인 성묘서비스를 이용하면 인천가족공원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고인을 기리고 추모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유가족간에도 안부와 덕담을 주고 받을 수 있는 만큼 적극 활용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