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농작물재해보험 판매기간 연장

정종록 | 기사입력 2017/06/15 [17:27]

경기도, 농작물재해보험 판매기간 연장

정종록 | 입력 : 2017/06/15 [17:27]

[오늘뉴스=정종록 기자] 가뭄으로 인한 농가의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일부 농작물에 대한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신청기간이 연장됐다.

 

경기도는 최근 이상기후로 인한 농업재해 발생이 증가하면서 농작물재해보험의 판매 기간을 연장해 줄 것을 농림축산식품부에 요청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벼와 옥수수의 보험 판매 기간이 2~3주 연장돼 옥수수는 오는 23일까지 벼는 30일까지 각각 신청할 수 있다. 콩은 7월 21일까지 판매 한다.

 

사과·배·단감·떫은감의 경우 지난해 전국적인 폭염으로 과수에 발생한 일소피해의 보장을 추가해 보험가입 금액의 90%까지 보장성을 강화한 상품을 오는 7월 7일까지 판매한다.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희망농가는 품목별 가입 시기에 맞춰 가까운 지역농협 또는 품목농협에 신청하면 된다.

 

도 관계자는 “농작물재해보험 가입은 자연재해 발생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며 농가의 보험 가입을 적극 권유했다.

 

한편, 경기도는 예상치 못할 자연재해에 사전 대비하기 위해 지난 2월부터 벼, 고구마, 옥수수 등 48개 품목에 대한 농작물재해보험 상품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보험료의 50%는 국고에서, 30%는 도?시군비로 지원하고, 농업인은 보험료의 20%만 납부하면 1년 농사를 재해 걱정 없이 지을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