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고발] 쌍용자동차 사고나면 폐차...부속조달 중단 경악

4~5년 구형차는 부품조달이 안돼 폐차가 늘어나고

이영노 | 기사입력 2023/01/13 [04:10]

[현장고발] 쌍용자동차 사고나면 폐차...부속조달 중단 경악

4~5년 구형차는 부품조달이 안돼 폐차가 늘어나고

이영노 | 입력 : 2023/01/13 [04:10]

 

▲ 12일 택시와 충돌후 밀려나간 코란도 차량을 경찰이 현장조사하고 있다.  ©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 우리나라 쌍용자동차가 수난을 겪고 있다는 보고다.

 

이는 신차외에  4~5년 구형차는 부품조달이 안돼 폐차가 늘어나고 있다는 슬픈 이야기다.

 

실제로 12일 코란도 스포츠 차량(사진) 은 전주 A 개인택시가 골목에서 튀어나와 조수대 옆 문짝을 받쳤는데  쌍용자동차는 사고나면 그것이 끝이라는 전주 혁성공사의 증언에 경악하고 있다는 차주의 분노다.

 

그는 "우리공업사에 7대가 밀려있다."며 "이는 구형차는 아예 부품조달이 안돼 정비가 통 안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쌍용차외에 타 차량은 부속이 싸고 쉽게 구입이 가능하다며 수리비도 저렴하다."라고  이야기를 귀뜸했다.

 

사고를 당한 쌍용차주는 "참으로 폭폭한 일이다."라고 괘씸한 생각과 함께 쌍용차 구입에 막대한 후회를 하며 앞으로 폐차소식에 넋을 잃고 말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 쌍용자동차 사고 현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