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정엽 민평당 전북도지사 후보, 10일 선거사무소 개소식

정동영.김광수.유성엽.김종회 국회의원과 김윤철.양영환 전주시의원 및 김종담.라대성 등 도의원 후보, 문화계대표 지지자 등 시민 1000여명 참석

이영노 | 기사입력 2018/05/10 [15:22]

임정엽 민평당 전북도지사 후보, 10일 선거사무소 개소식

정동영.김광수.유성엽.김종회 국회의원과 김윤철.양영환 전주시의원 및 김종담.라대성 등 도의원 후보, 문화계대표 지지자 등 시민 1000여명 참석

이영노 | 입력 : 2018/05/10 [15:22]

 

▲ 임정엽 전북도지사 후보     ©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 임정엽 前 완주군수가 전북도민을 책임질 도지사에 도전한다.

 

이에 10일 오후 3시 전주시 덕진구 전북대 신 정문 앞 구)동백예식장 2층에서 개소식을 개최했다.

 

▲ 유성엽 국회의원이 축사를 하고 있다.     © 이영노

 

이날 정동영.김광수.유성엽.김종희 등 국회의원과 김종철 도의원, 남관우.김윤철.양영환.송정훈 등 전주시의원, 김종담.윤중조.하대성.이경희 등 도의원 후보와 전병욱(삼천1.2.3)시의원 후보 들과 신환철 전북대 교수 등 학계와 정치, 문화계 등이 대거 참석하는 전북최대 선거 열전이 펼쳐져 민주평민당 기세를 과시했다.

 

임정엽 후보는 “보라! 군산의 현실을~” 라며 “우리는 완주군을 살린 경험으로 군산 외 전북경제를 살릴 수 있다.”라고 당당하게 희망을 밝혔다.

 

또, 임 후보는 “군산조선소가 폐쇄될 골든타임엔 기업논리와 경제논리 뒤에 아무런 역할을 못한 현 전북 정치인들을 나는 원망하고 있다.”며 “정부 산업특별위기 지역 선포를 계기로 전기.수소 자율주행차 등 미래 차 분야 대한 종합요구도 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임 후보는 “조만간 정부와 GM 간 협상이 마무리 된다.”며 “ 잘못하면 군산공장에 대한 지원이 빠질지 모른다.”고 우려했다.

 

한편, 임정엽 전북도지사 후보는 이날 오전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오후에 선거 개소식을 시작으로 본격 선거전에 돌입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임정엽,전북도지사,완주군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