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서 상담소 운영

이영노 | 기사입력 2017/05/31 [14:49]

전북대, 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서 상담소 운영

이영노 | 입력 : 2017/05/31 [14:49]
▲     ©이영노

 [오늘뉴스/이영노 기자]전북대학교(총장 이남호)가 운영하는 전주시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가 중독 문제의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전주시 평화동에 ‘작은 상담소’를 운영한다.

 

이 상담소는 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가 평화동 및 인근지역 주민들의 중독 문제를 감소시키고, 중독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전주종합사회복지관과 손을 잡고 문을 연 것.

 

이에 따라 작은 상담소는 올 12월까지 전주종합사회복지관 2층 교육실에서 매월 둘째, 넷째 수요일 13시30분~18시까지 운영된다.

 

이곳은 전주 시민이라면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다. 평소 알코올, 도박 등 중독 문제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에게 중독문제 선별검사와 1대 1 개별상담, 교육 등의 서비스가 무료로 제공된다.

 

전주시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 김호영 센터장은 “찾아가는 희망파트너 ‘작은 상담소’가 중독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분들이 쉽고 편리하게 접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을 통해 지역사회 중독문제 조기발견 및 중독 위험 감소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주시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는 보건복지부지정, 전북대 위탁운영 기관으로 2002년 11월 개소해 중독 조기 발견 및 개입서비스, 중독질환 관리사업, 가족 지원 사업, 중독폐해 예방 및 교육사업, 지역사회 안전망 조성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
광고